코로나19로 '예식 계약 파기·배송 지연' 소비자 상담 급증
코로나19로 '예식 계약 파기·배송 지연' 소비자 상담 급증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0.05.20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위생품·항공여행 등도 증가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코로나19 전국 확산 이후 '보건·위생용품'과 '예식'관련 소비자상담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4월 전체 상담 건수는 5만4천823건으로 전월(6만4천413건) 대비 14.9%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6만1천674건) 11.1% 감소한 셈이다.

전체 상담건수는 줄었으나 코로나19 영향으로 보건·위생용품, 예식, 항공여객 등의 상담율이 크게 늘었다.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을 분석하면 전년 동월 대비 '보건·위생용품'이 597.0%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예식서비스'(233.8%), '항공여객운송서비스'(172.2%)가 뒤를 이었다.

특히 '보건·위생용품'과 '예식서비스', '항공여객운송서비스'는 3월에 이어 4월에도 코로나19로 인해 높은 상담증가율을 기록했다. '보건·위생용품'의 경우 전자상거래로 구매한 마스크의 배송 지연에 따른 소비자 불만이 많았고, '예식서비스'와 '항공여객운송서비스'는 계약 및 예약 취소로 인한 위약금 분쟁이 많았다.

전월 대비 상담 증가율이 높았던 품목은 '셔츠'(41.7%), '전기세탁기'(40.1%), '원피스'(38.5%) 등이다. '셔츠', '원피스'의 경우 전자상거래로 구매한 물품의 배송 및 환급이 지연되고 업체와의 연락이 원활하지 않아 소비자 불만이 발생했고, '전기세탁기'는 세탁 기능 미흡 또는 소음 발생에 따른 불만이 많았다.

상담 다발 품목으로는 '의류·섬유'가 3천336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헬스장· 휘트니스센터'(2천591건), 항공여객운송서비스(1천984건) 순이다.

아울러 상담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만6천77건(31.0%)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만3천696건(26.4%), 50대 9천700건(18.7%) 순으로 나타났다.

상담사유별로는 '계약해제·위약금'(1만4천677건, 26.8%), '품질·A/S관련'(1만2천586건, 23.0%), '계약불이행'(8천717건, 15.9%) 순이며, 특수판매 중에는 '국내 전자상거래'(1만6천595건, 30.3%), '방문판매'(2천259건, 4.1%), '전화권유판매'(1천873건, 3.4%)의 비중이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