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재활용품업계 "폐플라스틱·비닐 공공수거하라"
청주 재활용품업계 "폐플라스틱·비닐 공공수거하라"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0.05.20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재활용품 수집·운반 협의회가 20일 공동주택에서 발생하는 폐플라스틱과 폐비닐을 공공수거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박재원
청주 재활용품 수집·운반 협의회가 20일 공동주택에서 발생하는 폐플라스틱과 폐비닐을 공공수거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박재원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청주지역 재활용품 수집·운반 협의회는 20일 재활용업계 붕괴는 쓰레기 대란이라며 공동주택에서 발생하는 폐플라스틱과 폐비닐을 공공 수거하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이날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유가 하락과 코로나19 사태로 재활용품 가격이 폭락했다"며 "관련 업계는 수출중단, 단가하락으로 고사 직전에 놓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방적인 손해를 감수하는 폐플라스틱과 폐비닐을 시에서 직접 수거·처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협의회는 "공동주택 재활용품 단가조정 또한 업체가 이익을 보기 위함이 아니라 당장의 손실을 줄여 계약기간을 준수하고 생업을 유지하기 위한 요청"이라며 "세대당 몇 백원이 업체에겐 생존을 결정짓는 문제임을 헤아려 달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7월 안에 구체적인 방법이 시행되지 않으면 쓰레기 대란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협의회는 지역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249곳)에 재활용품 매입 단가 70% 이상 인하를 요구했다.

법적으로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은 수거·선별 업체를 통해 재활용품을 처리하도록 돼 있고, 해당 업체는 재활용품을 가져오는 대신 일정 금액의 매입 대금을 지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