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교육감, 일선학교 찾아 학생들 격려
충청권 교육감, 일선학교 찾아 학생들 격려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0.05.20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연기됐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수업 첫 날인 20일 청주시 상당구 금천고등학교 정문에서 김병우 교육감을 비롯한 선생님들이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를 하고 있다. / 김용수
코로나19로 연기됐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수업 첫 날인 20일 청주시 상당구 금천고등학교 정문에서 김병우 교육감을 비롯한 선생님들이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를 하고 있다. / 김용수

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됐던 등교수업이 실시되면서 충청권 교육감들이 일선학교를 찾아 학생들을 격려했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20일 금천고등학교와 청주혜원학교를 방문했다. 김 교육감은 이날 오전 8시부터 30여분 가량 머물며 등교하는 학생들을 맞이했다. 이어 청주혜원학교로 이동, 통학버스에서 내리는 학생들과 인사를 나눴다.

김 교육감은 "학생들이 건강하게 등교하는 모습을 보니 감회가 새롭다"며 "코로나19로 많은 상황이 바뀌었지만 학생들이 흔들리지 않고 수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도 등교수업 현장을 직접 점검했다. 설 교육감은 대전전민고에서 감염병 예방을 위한 대응상황을 확인하고 학교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또 수업이 진행되는 교실을 순회하며 학생 간 책상 거리두기와 환기를 위한 창문 개방, 감염 예방 물품 비치 여부 등도 살폈다. 점검을 마친 후에는 학교 관계자와 간담회를 갖고 1주일 간격으로 순차 등교하는 1, 2학년 원격수업 및 방역 준비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

설 교육감은 "학교와 긴밀히 협의, 학부모와 학생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에서 등교수업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두루고등학교에서 직접 발열체크를 하며 학생등교를 반겼다. 등교가 끝난 후에는 교실과 급식실을 둘러보고, 방역 및 교육과정 운영 등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해준 교직원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했다.

최 교육감은 "대한민국이 힘을 합쳐 위기상황을 헤쳐가고 있으니, 학생들은 학교 안에서 선생님을 믿고 학교가 정한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