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대전에 '1호 종합주거복지지사' 개소
LH, 대전에 '1호 종합주거복지지사' 개소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5.2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 원스톱 서비스… 지자체·NGO등과 협력체계 구축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강화된 주거복지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제1호 종합주거복지지사'를 대전 유성구에 개소했다고 21일 밝혔다.

LH는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부정책 지원을 강화하고 보다 발전된 지역맞춤형 주거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종합주거복지지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임대주택 공급, 입주자 지원, 주거상담 서비스, 주거급여 실태조사 등을 수행한다.

LH는 종합주거복지지사를 통해 지자체·NGO 등과의 협력강화로 주거복지 거버넌스를 구축해 취약계층에 필요한 원스톱서비스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대전북부권지사 개소를 시작으로 올해 하반기 광주동남권·시흥권 종합주거복지지사를 추가로 착공하는 등 고객중심 주거복지서비스 제공체계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에 개소한 '대전북부권 종합주거복지지사'는 대전 유성구 소재 15층 규모의 도시형생활주택을 매입해 마련했다. 지하철 유성온천역 인근 우량입지에 위치하며, 업무공간을 비롯해 희망상가, 청년매입임대주택 등 다목적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특히 3~15층에 116호 규모로 공급되는 청년매입임대주택은 역세권 입지와 저렴한 임대조건을 갖춰 5:1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인근 대학생과 청년 무주택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1층에 공급되는 희망상가(2개호)에는 예비 사회적기업이 저렴한 시세로 장기간 입주한다.

변창흠 LH 사장은 "종합주거복지지사 건립을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밀착형 주거복지를 실현하고, 주거서비스 플랫폼 역할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