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자기 자랑은 화근을 불러온다
지나친 자기 자랑은 화근을 불러온다
  • 중부매일
  • 승인 2020.05.2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유종렬 전 음성교육장

많은 사람들이 대화중에 자신의 어릴 적 이야기를 자랑삼아 늘어놓곤 한다. 꼭 어릴 적 이야기가 아니더라도 어떠한 식으로든 자기 자랑을 한다. 남들이 어떻게 생각하든 말이다. 왜 사람들은 자기 자랑을 하는 것일까. 그것은 남들보다 자신이 더 뛰어나다는 우월감의 표시이고, 남들에게 자신의 존재를 알리기 위한 수단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자기 자랑이든 자식 자랑이든 자랑이 무서운 것은 이 자랑이 교만으로 빠져 결국 자신을 망치기 때문이다.

옛날 어느 바닷가 마을에 한 효자가 살고 있었다. 그의 아버지에게는 오랜 지병이 있었는데 아들의 극진한 간호에도 병세는 호전되지 않았다. 아들은 온갖 좋은 약을 구하고 용하다는 의원을 찾아다녔건만 소용이 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장수한 거북이를 고아 먹으면 병이 나을 수 있다는 소문을 듣고 효자는 거북이를 찾아 길을 떠났다. 몇 날 며칠을 고생한 끝에 수백 년은 되어 보이는 커다란 거북이를 발견해 붙잡을 수 있었다.

하지만 어찌나 크고 무거운지, 거북이를 지게에 묶어 집으로 돌아오던 아들은 지친 나머지 커다란 뽕나무 그늘 아래서 휴식을 취하다가 깜빡 잠이 들었다. 그때 거북이가 거만하게 말했다.

"나를 솥에 넣고 100년을 고아봐라. 내가 죽는가…. 나처럼 영험한 거북은 아무리 오랫동안 끓여도 죽지 않는다는 걸 모르는구먼."

이 말을 들은 뽕나무가 이내 대꾸를 했다. "이보게 큰소리치지 말게나. 자네가 아무리 신비한 힘이 있는 거북이라도 나 뽕나무 장작으로 불을 피우면 죽지 않을 수 없을 걸"

집에 돌아온 아들은 잡아온 거북이를 3일 동안 고았지만, 거북이는 꿈쩍도 하지 않았다. 반면 아버지 병세는 점점 위중해지고 있어 하루하루 초조함은 더해갔다. 방법을 고심하던 그는 잠결에 들었던 대화가 번뜩 생각났다. 허겁지겁 그 뽕나무를 베어다가 불을 때자 땔감의 발열량이 높은 덕에 거북이가 곧 죽는 것이 아닌가! 이후 거북이를 푹 고아 만든 약을 먹은 아버지는 건강을 회복할 수 있었다.

연못가에 있던 개구리 중에 IQ가 높은 개구리 한 마리가 있었다. 그 개구리는 하늘을 날아다니는 새들이 무척 부러웠다. 그러던 어느 날 개구리는 묘책을 생각해내고는 하늘을 날고 있는 새 한 마리에게 "야! 여기 나뭇가지가 있는데, 네가 한쪽 끝을 입으로 물고, 나는 다른 쪽 끝을 물고 있겠다. 그런 다음 네가 나무를 물고 날면 나는 더불어 날수 있겠지. 내가 하늘을 날 수 있도록 도와주겠니"라고 부탁했다.

새는 그 부탁을 흔쾌히 들어주었다. 이렇게 해서 그 개구리는 하늘을 날고 있었다. 하늘을 날고 있는 광경을 본 다른 개구리들은 부러워하게 되었다. 그래서 물어 보았다.

"야, 그런 기발한 생각을 누가 했니"라고 묻자 하늘을 날고 있던 개구리는 자신의 재능을 자랑하고 싶었다.

유종열 전 음성교육장
유종렬 전 음성교육장

"누가 하긴 누가 해. 내가 했지"라고 말하는 순간, 그 개구리는 나뭇가지에 떨어져 최후를 맞이했다. IQ 높은 개구리는 자기의 능력을 자랑하다가 죽음을 당하였다. 자기 자랑을 참지 못해 떨어져 죽은 것이다.

사람은 자만심이 지나칠 때 교만과 허세에 빠지게 된다. 지나친 자기 자랑은 화근을 불러 온다. 그러므로 사람은 언제나 겸손을 잃지 말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