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의 훈풍에도 웃지 못하는 소상공인
모처럼의 훈풍에도 웃지 못하는 소상공인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0.05.2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이완종 경제부

"파리만 날렸던 지난달보단 훨씬 살만하죠. 그래도 이게 얼마나 갈까요."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취재를 위해 만난 지역의 한 소상공인의 푸념이다. 고사 위기에 빠졌던 지역경제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고비는 넘기는 모양새지만 지역 소상공인들의 표정은 여전히 밝지 못하다.

이것이 일시적인 현상임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올해 초부터 코로나19의 지역확산에 이어 '고강도 사회적거리두기'가 시행됨에 따라 지역 소상공인들은 최악의 한해를 보내고 있다.

평소라면 주말 유동인구로 가득했던 중심가들도 지난 몇달간 유령도시를 실감할 정도였다.

이에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이란 명목으로 전국민에게 현금성 직접지원에 나섰다. 소비 촉진으로 시장경제의 활력을 높이겠다는 취지로 실시된 이 현금지원은 지난 11일부터 가구당 40~100만원까지 차등 지급됐다.

충북에서는 첫주에만 72만4천여가구중 44만여 가구가 신청하는 등 도민 60%가 지원금을 신청했다, 이후 긴급 지원금이 각 가정을 거쳐 시장에 풀리면서 수 개월만에 지역 식당·상권이 활력을 되찾은 것이다.

그럼에도 지역 소상공인들의 표정은 밝지만은 것은 지금의 소비가 나랏돈에 의한 일시적인 현상일 뿐이며 여전히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여기에 '긴급'이라는 꼬리표가 붙은 것 처럼 지원금 사용에 여러 조건이 따른다. 기간내 사용하지 않은 잔액은 환불도 안된다.

결국 이 지원금은 경제 위기상황을 넘기기 위한 '긴급 수혈'일 뿐이다. 당장의 어려움은 해소되겠지만 시장회복의 실질적인 효과는 의문이다.

이완종 사회·경제부.
이완종 경제부

특히이미 최저점을 찍고 있는 소비심리가 다시 회복될 수 있는 지에 대한 전망도 여전히 긍정적이지 못하다.

여전히 코로나19는 종식되고 있지 않다. 당장 급한 불은 껐지만 하루 빨리 종식 이후 장기적인 경제회생 계획을 세워 추진해야만 한다. 그것만이 손님이 늘어도 밝은 표저을 짓지 못하는 지역 소상공인들을 웃게 만들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