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첫 날 코로나 의심 증상 보인 충북지역 고교 3학년 16명 모두 '음성'
등교 첫 날 코로나 의심 증상 보인 충북지역 고교 3학년 16명 모두 '음성'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5.2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로 연기됐던 고등학생 3학년 등교를 하루 앞둔 19일 청주 서원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방역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 김용수
코로나 19로 연기됐던 고등학생 3학년 등교를 하루 앞둔 19일 청주 서원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방역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등교 수업이 이뤄진 20일 귀가 조치된 충북지역 고등학교 3학년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21일 충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전날 도내 9개 고교에서 17명의 학생이 발열, 기침 등의 증세를 보였다

이들 중 보건소 검사에서 발열 증상이 없어 검체 검사를 하지 않은 1명을 제외한 16명의 학생에 대한 진단 검사 결과, 모두 코로나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학생은 다시 등교할 수 있지만 학교장 재량으로 가정학습을 하도록 하는 자율 보호조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각급 학교는 등교 이틀째인 이날도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기침 등 이상증세에 대한 자가 진단을 시행하고 있다.

코로나 의심 학생이 나오면 119구급대 지원을 받아 즉각 선별진료소로 이송해 검사를 받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