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관광객유치 도내 여행사에 300만원 지원
충남 관광객유치 도내 여행사에 300만원 지원
  • 최현구 기자
  • 승인 2020.05.24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관광객 유치 인센티브제 손질… 관광업계 살리기 나서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가 코로나19로 심각한 경제적 타격을 입은 도내 관광업계 살리기에 나섰다.

도는 24일 도내 관광시장 활성화를 위한 '국내 단체관광객 유치 인센티브 제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위축된 도내 관광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지원대상을 기존 전국 관광업체에서 주 사업장이 도내 소재한 일반여행업 또는 국내여행업 등록업체로 제한한다.

또 지원 범위를 기존 타 지역 관광객 유치에서 도민의 도내 단체관광까지로 확대해 도민들의 도내 타 시·군 방문 사례도 포함한다.

지원 금액은 총 1억원으로 당일·숙박 등 여행 일정에 따라 업체당 최대 300만원까지 지급한다.

관광객 20명 기준으로 당일 여행은 관광지 2곳과 음식점 1곳 이상 이용시 차량 임차료 1대당 20만원을 지원한다.

숙박 여행의 경우에는 차량 임차료와 숙박비를 지원하며 ▶1박(관광지 3곳, 음식점 2곳 이상 이용) 1대당 30만원, 1인당 1만원 ▶2박 이상(관광지 4곳, 음식점 3곳 이상 이용) 1대당 40만원, 1인당 2만원을 지원한다.

인센티브는 여행일 5일전까지 사전 계획서를 제출하고 20명 이상의 관광객을 유치해 도내 유·무료 관광지 및 음식점 등을 이용한 뒤 여행일로부터 20일 이내 신청하면 지급된다.

허창덕 도 관광진흥과장은 "장거리보다는 가까운 여행지를 찾는 국내 관광 수요부터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지역관광 분야 활성화에 초점을 맞춰 손질한 올해 인센티브 제도가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도내 관광업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