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한국병원, 개원 34주년 맞이 의료진 확충
청주한국병원, 개원 34주년 맞이 의료진 확충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0.05.25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청주한국병원이 개원 34주년을 맞아 의료진을 대폭 확충했다고 25일 밝혔다.

한국병원은 최근 심장내과와 신경외과, 이비인후과 등에 전문의 11명을 영입, 이달부터 진료에 들어갔다.

송재승 병원장은 "올해 많은 의료진과 시설장비를 대대적으로 확충했다"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일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병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념식은 따로 열지 않았다. 다만 원무과 장연희 과장과 인공신장실 정복영 수간호사, 지역응급의료센터 김찬금 탐장을 25년 장기근속자로 선정하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모범직원된 직원들은 해외선진지 견학의 특전이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