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무신고·위법 영업 숙박업소 단속
충주시, 무신고·위법 영업 숙박업소 단속
  • 박용성 기자
  • 승인 2020.05.2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용성 기자] 충주시가 25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자진신고 기간으로 정하고 무신고 및 위법 영업 숙박업소 근절을 위해 현장 합동단속에 나섰다.

이번 단속은 지난 1월 동해에서 발생한 무허가 펜션 가스폭발 사고와 같은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무신고 숙박 영업 행위에도 불구하고 숙박업 운영으로 행정기관의 지도·점검을 받지 않는 등 단속 사각지대 업소에 대해 집중 단속하기 위해 추진됐다.

시는 농어촌 민박 등 위법 영업 숙박업소가 자진신고 하면 관계 법령에 따라 영업 신고를 촉구하고 영업 신고가 불가능할 경우는 자진 폐업을 안내할 방침이다.

자진신고 기간 내 영업 신고 또는 자진 폐업의 경우에는 영업소 폐쇄 및 형사고발 등 제재조치가 면제되지만 재영업 방지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시는 무신고 숙박 영업에 대한 지도단속에도 불구하고 무신고 업소의 배짱 영업이 계속되는 경우에는 중대한 사건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이번 민박 등 불법 영업의 지도단속은 무신고 및 위법 영업 숙박업소를 근절하여 숙박시설에서의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실시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안전사고에 대비할 수 있도록 안전문화를 확산시키고 시민의 안전과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