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수안보도시재생 사업 추진 요구 잇따라
충주 수안보도시재생 사업 추진 요구 잇따라
  • 박용성 기자
  • 승인 2020.05.2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안보도시재생뉴딜사업 주민협의체는 25일 충주시청 남한강회의실에서 수안보도시재생 사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박용성
수안보도시재생뉴딜사업 주민협의체는 25일 충주시청 남한강회의실에서 수안보도시재생 사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박용성

[중부매일 박용성 기자] 충주 수안보면민들이 25일 충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수안보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 관련, 논란에 대해 관심과 응원을 당부했다.

최내현 수안보도시재생뉴딜사업주민협의회장은 "생각지도 못한 문제가 발생해 사업은 멈췄고 많은 사람들이 걱정을 하고 있다"며 "분명 절차의 잘못이고 있어서도 안 되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며칠 전 행정절차 잘못에 대해 충주시장의 공개사과를 지켜봤고 감사청구도 하고 있다"며 "잘못은 지적하되 이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또 "수안보면민들은 더 이상 논쟁으로 사업이 지연되거나 더한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아야한다"고 시와 시민들에게 전했다.

최 회장은 "사업을 지연시키는 불필요한 억측과 루머, 유언비어도 절대 거부하고,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옛 한전수안보연수원 매입과 관련해 협의체 구성원에게 문자를 보낸 경위에 대해 "직접 시 담당 공무원과 전화통화를 해 '3월 30일에 구 한전수안보연수원 토지 및 건물을 27억에 매입했다'고 들었고 4월 9일 협의체 구성원들에게 문자를 보냈다"고 말했다.

충주 시민단체 연대회의는 25일 충주시청 남한강회의실에서 수안보도시재생 사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박용성
충주 시민단체 연대회의는 25일 충주시청 남한강회의실에서 수안보도시재생 사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박용성

충주 시민단체 연대회의도 같은 날 기자회견을 갖고 "일부 시민단체의 언행이 과도한 정쟁으로 비춰질수 있다"며 깊은 우려를 표했다.

임청 상임대표는 "의회의 주장대로 충주시가 시의회 공유재산 관리계획을 승인받지 않고 구 한전수안보연수원 건물과 토지를 매입 한 것은 불법을 저지른 것으로 지방자치 행정을 훼손한 큰 실책"이라고 밝혔다.

이어 "절차적으로 분명 잘못이기에 충주시장이 공개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하며 의회를 존중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시를 감쌌다.

임 대표는 특히 "어렵게 따온 사업에 문제가 생긴다면 이는 충주발전을 저해하는 것으로 규정하고 충주시민은 반드시 그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