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천안·청양 3곳서 요양병원 환자 지역복귀 지원 우선 시행
진천·천안·청양 3곳서 요양병원 환자 지역복귀 지원 우선 시행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5.25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보공단, 정보연계시스템 구축
요양병원 퇴원환자지원 시스템 개념도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요양병원 퇴원환자지원 시스템 개념도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충북 진천, 충남 천안·청양 등 충청권 3곳에서 요양병원 퇴원예정환자의 지역사회 복귀를 지원하는 요양병원과 지자체 간 '자원(서비스) 연계 시스템'이 지난달말 구축돼 운영 중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5일 요양병원이 이 시스템을 통해 퇴원 예정 환자를 위한 지원 계획서를 지자체에 온라인으로 의뢰하면, 해당 지자체는 주거·보건의료·요양·돌봄 등 지원 서비스 목록을 요양병원에 보낸다고 밝혔다.

요양병원과 지자체는 그동안 관련 정보를 팩시밀리나 전화로 교환해 왔다.

새 정보연계 시스템은 충청권 3곳 외에 경기 남양주·부천·안산·화성, 경남 김해, 광주(서구), 대구(남구), 부산(부산진구·북구), 전남 순천, 전북 전주, 제주 서귀포·제주(시) 등 전국 16개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지역에서 우선 운영되고 있다.

현재는 주민등록 주소지가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지역에 해당하는 환자만 대상이지만, 선도사업 지역 확대에 따라 서비스 연계 대상자도 확대될 예정이다.

아울러 요양병원은 지역사회 서비스 발굴 부담 완화로 환자에게 적기에 필요한 서비스 연계가 가능하고 지자체는 퇴원계획 공유를 통해 서비스 연계가 필요한 대상자 확인이 간편해졌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가정에서 돌봄이 어려워 장기입원을 할 수밖에 없는 노인의 지역사회 복귀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