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일봉산 도시공원 개발 주민투표 '직권상정'
천안 일봉산 도시공원 개발 주민투표 '직권상정'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0.05.2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돈 시장 기자회견서 "주어진 시간 짧아… 결과 따를 것"
박상돈 천안시장이 일봉산 도시공원 관련 주민투표 직권상정을 발표하고 있다. /유창림
박상돈 천안시장이 일봉산 도시공원 관련 주민투표 직권상정을 발표하고 있다. /유창림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천안시가 주민들에게 일봉산 도시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 찬성과 반대 의견을 묻기로 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25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봉산 도시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의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를 직권상정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천안시장보궐선거) 후보시절 법적 권한과 범위 안에서 주민의 참여을 보장하고 공정한 과정을 통해 일봉산 도시공원의 합리적 결정을 내리겠다고 약속했고 대화와 소통으로 문제를 풀어보고자 했으나 그동안 쌓여온 불신의 골은 너무 깊었고 제게 주어진 시간을 짧았다"면서 "오랜 고민 끝에 시민이 주신 권한으로 주민투표를 발의하기로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주민투표는 오는 6월 26일로 잠정 결정됐다. 투표권자는 중앙동, 봉명동, 일봉동, 신방동, 청룡동, 쌍용1동 지역 19세 이상 천안시 주민등록자 및 영주권자이다. 이 지역 인구수는 4월 30일 현재 16만7천266명(영주권자 3천666명)이고 투표권자는 12만8천714명(영주권자 372명)이다.

박 시장이 직권상정한 주민투표가 천안시의회의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 과반수 동의를 얻어 실제 이뤄진다면 천안에서 최초로 실시되는 주민투표로 기록된다. 또 도시공원일몰제와 관련해서도 전국에서 처음 실시하는 케이스가 된다.

박 시장은 "이번 주민투표는 누군가에게 책임을 묻거나 잘잘못을 따지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주민이 직접 정책을 결정하고 주민의 권리를 실현해 지역사회통합을 이루기 바랐기 때문이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주민투표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그 결과를 따를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반대 결과가 나와 민간개발이 중단될 시 개발업자의 소송까지 염두하고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반대로 찬성 결과가 우세할 경우 시는 개발업자와 민간공원개발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박 시장은 "7월 1일자 일몰제 실시를 앞두고 일봉공원 전체의 보존을, 토지 소유권에 대한 보호를, 70% 보존과 30% 개발을 주장하는 의견이 혼재하고 있다"며 "주민들이 소신껏 투표를 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와 개발업자인 일봉공원주식회사는 2024년까지 약 6천억원을 투입해 천안시 용곡동 462-16번지 일원 40만㎡중 비공원시설에 2천300여 가구 아파트를 신축하고, 공원시설에 산책로와 체육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으로 일봉산 도시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을 추진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