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과수화상병 확산 '비상'
충북 과수화상병 확산 '비상'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5.25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제천, 34곳서 확진·의심 증상 13곳 정밀분석 중
제천시가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에 나섰다. 화생병에 걸린 사과나무 / 제천시 제공
/중부매일DB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지난해에 이어 충북지역에 과수화상병 확산이 현실화되면서 과수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25일 농촌진흥청 등에 따르면 충북지역 사과 과수원 34곳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했다.

과수화상병 확진판정을 받은 과수원은 충주 31농가와 제천 3농가이다.

확진된 과수원은 지난해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과수원으로부터 대부분 2km이내에 위치하고 있어 위험구역에 속한다.

또 34건 확진 농가 외에 충주 사과 과수원 13곳에서 과수화상병 의심증상이 발견돼 현장에서 채취한 시료를 정밀 분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충북지역에서 과수화상병 더욱 확산될 것으로 우려된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과수화상병 발생이 예전에 비해 빨라지고 있고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발생상황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조정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