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군민안전보험 적극 홍보 나서
증평군, 군민안전보험 적극 홍보 나서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0.05.26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증평군이 군민 안전보험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증평군은 군민안전보험 안내장, 포스터, 배너로 이장회의, 군 공공건물 및 마을 게시판, 군 홈페이지 및 SNS 등에 온·오프라인의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를 하고 있다.

증평군의 적극적인 홍보로 군민안전보험 수혜자가 처음 나타났다. 보험수혜자는 2019년도 사고에 대해 올 4월 청구해 보험금을 지급 받았다.(소멸시효 3년)

증평 군민안전보험은 재난·사고위험으로부터 주민을 도와주는 사업으로 증평군이 2018년도에 충청북도내 최초로 도입하고 2019년도부터는 충북도 사업으로 도내 전 시·군에서 시행하고 있다.

증평군은 지난 2월 군민안전보험의 보장항목을 작년보다 확대해 운영 중이다.

증평군 관계자는 "주민이 예기치 못한 사고를 당하고도 안전보험을 몰라 보험금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없도록 적극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증평군은 군민 자전거보험은 2012년부터, 군(軍) 청년 상해보험은 2019년부터 운영해 군민안전보험과 더불어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