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싹보리 분말서 금속성 이물질·대장균 검출
새싹보리 분말서 금속성 이물질·대장균 검출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0.05.26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다이어트와 건강에 좋은 것으로 알려진 새싹보리 분말식품에서 이물질이 검출됐다.

26일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온라인에서 판매되고 있는 새싹보리 분말제품 20개를 조사한 결과, 11개(55%) 제품에서 기준을 초과한 금속성 이물(쇳가루)이나 대장균이 검출돼 회수·폐기 조치됐다.

이들 부적합 제품중 7개 제품(35%)에서 금속성 이물이 최소 13.7mg/kg에서 최대 53.5mg/kg 검출돼 허용기준(10mg/kg)을 최대 5배 이상 초과했다.

또 8개 제품(40%)에서는 기준을 초과한 대장균이 나왔다. 특히 4개 제품은 금속성 이물과 대장균이 모두 기준에 부적합 결론이 나왔다.

더구나 20개 제품의 표시사항을 확인한 결과, 11개 제품(55%)의 표시가 기준에 미흡했다.

이들 제품은 식품유형을 잘못 기재하거나 용량, 유통기한, 품목보고번호, 주의사항(부정·불량식품 신고표시) 등을 기재하지 않았다.

이중 7개 제품은 금속성 이물이나 대장균 기준에도 부적합한 제품이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업체에 부적합 제품의 자발적 회수·폐기 및 판매중지와 표시사항 개선을 권고했고, 해당 업체들은 이를 수용해 조치를 완료했다.

여기에 새싹보리 분말식품에 대한 위생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새싹보리 분말식품 구입·섭취 시 제품 표시사항을 꼼꼼히 확인해 구입하고 유통기한과 주의사항을 확인하고 섭취해야한다"며 "제품은 밀봉해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