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법현·비즈코어시티 산업단지 조성사업 투자협약
충주 법현·비즈코어시티 산업단지 조성사업 투자협약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5.29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는 29일 호반산업, 삼원산업개발, 교보증권 3개 사와 충주 법현산업단지와 비즈코어시티산업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투자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길형 충주시장, 허영옥 충주시의회 의장, 김진원 ㈜호반산업 대표이사와 문인곤 ㈜삼원산업개발 전무이사, 임정규 교보증권(주) 전무이사가 참석했다.

시는 개발 완료단계에 접어든 기업도시, 메가폴리스 산업단지와 현재 추진 중인 충주 드림파크산단과 연계한 법현산단, 비즈코어시티산단을 개발해 서충주신도시를 중부내륙권 성장 거점도시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충주 법현산업단지는 중앙탑면 용전리 일원에 28만8천681㎡의 규모로 사업비 667억 원을 투입해 2025년 준공할 예정이며 비즈코어시티 산업단지는 주덕읍 화곡리 일원 29만5천770㎡에 481억 원을 투입해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해당 산업단지에는 약 30여 개의 기업체가 입주하면서 1천71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772명의 고용유발효과가 예상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 서충주신도시의 정주여건 개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신속한 사업추진과 체계적인 산업단지 개발을 위해 투자의향을 밝힌 호반산업 외 2개 사와 민·관합동 개발방식의 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를 위해 내년에 특수목적법인(SPC)를 설립해 조성사업 전반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법현산단과 비즈코어시티 산단은 우수한 광역교통망과 수도권과 가까운 지리적 장점을 활용해 충주시가 중부내륙권 신도시로 우뚝 설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우량기업들이 충주를 찾을 수 있도록 건실한 산업단지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