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 '한 몫'
충주시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 '한 몫'
  • 박용성 기자
  • 승인 2020.05.30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시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원들이 농가에서 일손을 돕고 있다. / 충주시 제공
충주시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원들이 농가에서 일손을 돕고 있다. / 충주시 제공

[중부매일 박용성 기자] 충주시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이 코로나19와 일손 부족으로 지친 농촌의 시름을 덜고 있다.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은 인력난을 겪고 있는 농가와 기업에 도움을 주고자 충주시가 일할 능력이 있는 근로자를 선발해 농가와 기업에 인력을 지원해 주는 제도다.

시는 지난 3월 긴급지원반원 6명을 채용해 코로나19로 생산 활동이 결빙된 농촌 일손에 긴급 투입했다.

또한 지난 4월에는 외국인 근로자 입국 제한과 일손 부족 신청 농가가 대폭 늘어남에 따라 3명을 추가 모집해 총 9명으로 구성된 긴급지원반이 운영 중이다.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은 재난·재해, 부상, 질병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 및 기업과 인력난을 겪고 있는 소농, 여성 농가, 75세 이상 고령 농가, 장애인 농가 등 취약계층에게 우선 일손을 지원한다.

중앙탑면에 위치한 식료품 음료 제조 A 농업회사법인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택배 포장 배송이 늘고 구인은 어려워져 고심하던 중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의 도움을 받아 큰 어려움을 해결했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