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환자 수술한 장비 재사용" 허위 사실 유포 간호사 벌금
"에이즈 환자 수술한 장비 재사용" 허위 사실 유포 간호사 벌금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5.3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 자신이 근무한 병원에서 에이즈(AIDS) 환자를 수술한 장비를 소독하지 않고 재사용했다고 허위 사실을 퍼트린 간호사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 고춘순 판사는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간호사 A(49)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고 판사는 "거짓 내용을 유포해 병원 업무를 방해한 죄질이 불량하지만 범행을 반성하고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4월 10일 충북도청 브리핑룸 기자회견에서 "병원 측이 에이즈 환자를 수술한 기구 등을 소독하지 않고 다른 환자에게 사용했다"는 내용의 허위 사실을 퍼트려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A씨는 노조활동을 하면서 병원 측과 갈등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