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병원, 코로나 대응 감염관리 경험 국제학술지 발표
충북대병원, 코로나 대응 감염관리 경험 국제학술지 발표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6.01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혜원 교수
정혜원 교수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충북대학교병원 감염내과 정혜원 교수와 감염관리실장 이준기 교수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음압병실 긴급 확장 및 감염관리 상황을 담은 경험을 국제학술지에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그 동안 대구·경북지역 코로나 환자의 폭발적 증가 상황에 대응해 음압격리치료병상을 기존 5개실 9병상에서 16개실 38병상으로 긴급 확충·운영해왔다.

또한 코로나 환자의 원내 전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발열성 호흡기질환자 뿐만 아니라 병원에 출입하는 모든 내원객의 체온 측정 및 손소독, 마스크 착용을 상시 모니터링하는 강화된 감염관리 활동을 펼쳐왔다.

이준기 교수
이준기 교수

그 결과, 코로나 환자의 원내 출입을 사전에 막아 병원 전파를 차단했다. 접촉자에서도 코로나 전파가 발생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두 교수는 이러한 경험들을 국제학술지에 발표, 다른 국가나 사회에 비슷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충북대병원의 방식을 참고해 대응할 수 있도록 경험을 공유했다.

충북대병원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 경험과 수년 전 발생했던 신종플루 격리 외래 경험, 메르스 선별진료소 운영 경험 등을 바탕으로 최근 질병관리본부에서 공모한 중부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며 "앞으로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에 충북도, 청주시와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