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립도서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공모 3년 연속선정
증평군립도서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공모 3년 연속선정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0.06.02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 4군의 문방사우(文房四友) 활용 기획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증평군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공모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됐다.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은 도서관을 거점으로 강연과 탐방을 통한 인문학 기회를 제공하고, 생활 속 인문학 구현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매년 공모하는 사업이다.

증평군은 이번 공모에 ▶지(紙), 종이, 괴산군, 안치용(충북무형문화재) ▶필(筆), 붓, 증평군, 유필무(충북무형문화재) ▶묵(墨), 먹, 음성군, 한상묵(충북도 지정 명장) ▶ 연(硯), 벼루, 진천군, 권혁수(충북도 지정 명인) 등 중부4군의 인문학적 자원을 소재로 사업을 발굴·응모했다

증평군립도서관과 독서왕 김득신문학관을 활용해 민화와 서예 강좌를 통한 '서(書)로 화(畵)합 하는 인문학, 이웃사촌! 문방사우(文房四友)로 만나다' 주제로 인문학 프로그램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선정으로 증평군은 국비 1천만 원을 지원 받아 6월부터 11월까지 강연 8회, 탐방 2회, 후속모임 1회를 진행할 예정이며, 증평군민 뿐 아니라 인근 지역 주민도 참여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홍성열 증평군수는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을 통해 군민들이 인문학을 더 친근하게 접할 수 있고, 중부4군이 공유도시로 함께하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