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인구, 올해 첫 반등 증가
옥천군 인구, 올해 첫 반등 증가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0.06.02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말 기준 인구 5만802명 전월 대비 24명 늘어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옥천군 인구가 올해 첫 증가세로 돌아섰다.

옥천군 인구현황에 따르면 지난 5월말 기준 인구수는 5만802명으로 전월 대비 24명이 늘어났다.

출생아수도 2019년 반등해 2018년 대비 2명이 증가한 183명을 기록한 바 있으며, 올 1분기도 전년 동기 대비 50%이상 증가한 55명이 출생신고를 하는 등 인구증가의 청신호가 켜졌다.

군 관계자는 "인근 남부3군의 인구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고, 코로나19로 인하여 오프라인 행사나 인구정책을 적극 추진하기가 힘든 시기다"라며 "인구수 반등은 그 동안 옥천군은 다양한 인구정책 추진에 게으르지 않았고 부단히 노력한 결과이다"라고 말했다.

군은 올 한 해 동안 인구증가를 위해 1부서 1특화사업 시행을 시작으로, 결혼정착금 지원, 출산 축하금 지원, 청년 전세대출금 이자 지원, 각종 전입장려금, 청년 소상공인 지원, 귀농·귀촌 지원 등의 전입 특화 사업을 신설 및 확대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 달에는 행정안전부 주관 '인구감소지역 프로그램 지원 공모사업'에 'OCU(오슈) 프로젝트'가 선정되어 1억6천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OCU(오슈) 프로젝트는 다음달부터 내년 4월까지 10개월간 옥천군민, 특히 청년들을 대상으로 인구정책의 일환으로 '옥천공동체허브-누구나'에서 추진하는 16개의 교육 및 커뮤니티 프로그램이다.

충청북도 주관 '저출산 대응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옥천군의 '인구늘리기 릴레이 협약'이 최우수로 선정돼 7월 전국 경진대회에 출전을 앞두고 있다.

다양한 인구정책 및 현안사업과 함께, 작년 충북도립대학교 학생들 대상으로 큰 전입효과를 봤던 '찾아가는 전입신고'도 하반기부터 재개하고 올해는 기업체를 집중해 임직원들에 대한 전입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재수 기획감사실장은 "올해는 인구수 5만 1천명 회복이 관건이며 허황된 수치보다 실현가능한 목표를 정해 주민이 만족하고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는 인구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