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친환경 벼농사 '포트 묘 이앙' 확대 주력
보은군, 친환경 벼농사 '포트 묘 이앙' 확대 주력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0.06.0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보은군이 환경 적응력이 우수하고 맛좋은 친환경 고품질 쌀 생산에 적합한 '포트묘 벼 이앙작업'을 실시해 관심을 끌고 있다.

포트 묘 농법은 포트 육묘상자에 포트당 2~3알씩 볍씨를 파종해 35~40일 정도 키운 튼튼한 성묘를 포트묘 이앙기로 3.3㎡당 50주 내외로 넓게 심는 방법이다.

군은 최근 탄부면 상장리 11.9㏊ 규모의 친환경 쌀 생산단지에서 '포트묘 벼 이앙작업'을 실시했다.

이 방법은 이앙 후 활착이 빨라 초기 생육이 왕성하다.

줄기 사이의 공간도 넓어 통풍이 잘 되고 햇볕 투과량이 증가해 줄기가 굵고 뿌리가 많이 발달한다.

도복과 병충해에 강해 품질 좋은 쌀을 수확할 수 있다.

또한 이앙하면서 동시에 깊은 물대기를 할 수 있어 잡초 발생 억제에 탁월하고, 이앙 직후 왕우렁이에 의한 섭식 피해를 줄일 수 있어 친환경 농법에 최적화된 벼 재배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기존 산파육묘 재배에 비해 볍씨나 상토의 필요량이 절반 이하로 줄며, 잡초 발생 억제 효과로 제초에 투입되는 비용도 줄일 수 있으며, 이삭 패는 시기가 빨라져서 이에 따른 생산비가 절감돼 농가의 경영비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보은군농업기술센터 이민주 지도사는 "친환경 벼농사 재배에 가장 적합한 농법인 포트 묘 이앙의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다양한 저비용 신기술 보급사업을 발굴해 농업 경쟁력 강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