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보령호(12.5㎢)·홍성호(2.6㎢) 매립으로 국토면적 증가
충남 보령호(12.5㎢)·홍성호(2.6㎢) 매립으로 국토면적 증가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6.0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남 보령호와 홍성호의 매립과 간척사업 등으로 우리나라의 국토 면적이 지난 50년 동안 제주도의 1.3배만큼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산업화와 도시화가 진행되면서 산림·농경지는 감소하고 도로·철도용지, 생활용지는 증가했다.

청주시는 전국에서 도로·철도용지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우리나라 국토 현황을 정리한 '2020년 지적통계연보'를 발간한다고 3일 밝혔다.

지적통계는 토지·임야대장 등 지적공부에 등록된 면적 등을 기초로 행정구역별, 지목별, 소유구분별 면적과 필지 수를 집계하는 국가승인통계다.

1970년 최초로 작성하기 시작해 올해로 공표 50주년을 맞았다.

지난해 말 지적공부 등록면적은 10만401㎢로 50년 전 최초 통계인 1970년(9만8천19㎢)과 비교해 2천382㎢ 확대됐다.

이는 제주도(1천850㎢) 면적의 1.3배에 해당한다.

국토 면적 증가는 간척사업과 농업개발사업, 공유수면매립 등 각종 개발사업 때문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충남 보령시 보령호 매립으로 12.5㎢가 새로 생겼고, 홍성군 홍성호 매립지(2.6㎢)도 국토 면적에 추가됐다.

주요 지목별로 보면 산림 및 농경지(임야·전·답·과수원)는 8만2천990㎢로 50년 전과 비교해 5천386㎢ 감소했다.

생활용지(대·창고용지·공장용지)는 4천690㎢로 3천119㎢ 증가했고 도로 및 철도용지는 3천528㎢로 1천878㎢ 늘어났다.

50년 사이 제주도 3개 넓이의 산림과 농경지가 사라지고, 제주도 2개 정도 넓이의 도로·철도용지와 제주도 2.5배 규모의 생활용지가 생겨난 셈이다.

도로·철도용지가 가장 많은 곳은 청주시(53㎢)였다.

50년간 면적 증감을 비율로 환산하면 임야는 11.7%, 전(田)은 19.2%, 답(畓)은 11.7% 각각 감소했고, 대(垈)는 203%, 도로는 215%, 철도는 155%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