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충청권 전략산업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기반될 것"
이낙연 "충청권 전략산업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기반될 것"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6.03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 충청권 간담회 개최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는 3일 청주 오송에서 이낙연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청권 간담회를 열고 충청권 현안 및 자영업·소상고인들의 지원현황 및 실태를 파악했다./충북도 제공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는 3일 청주 오송에서 이낙연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청권 간담회를 열고 충청권 현안 및 자영업·소상고인들의 지원현황 및 실태를 파악했다./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충청권은 방역, 의료, 바이오 산업을 대표적 전략산업으로 육성해 왔다"며 "충청권의 그런 자산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위한 확실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3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청주SB플라자에서 열린 국난극복위 충청권 간담회에서 "오송은 질병관리본부와 첨단의료복합단지가 있는 곳"이라며 정은경 본부장과 직원, 그리고 전국의 의료진과 공직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는 세계적으로 보건의료산업의 가치를 더욱 부각시키고, 그 성장가능성을 더욱 키웠다"며 "그런 기류는 코로나 이전부터 확연했지만, 그것이 코로나 사태로 훨씬 가속화됐다"고 밝혔다.

이어 "청주 오송을 비롯해 대전의 카이스트와 대덕연구단지는 과학기술 인재와 여러 분야의 미래산업을 키워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충청권의) 기반이 모든 것을 자동적으로 달성해 주지는 않다"며 "기반 위에 기업과 지자체와 정부의 투자와 정책이 얹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가 가져온 경제·사회적 고통을 유능하게 대처하면서 이후 시대를 한발 앞서 준비해야 한다"며 "순회 간담회를 통해 도출된 의견을 전국에 공유하겠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는 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충청권 국회의원, 시도당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이날 ▶충북지역 의대정원 증원(89명→ 220명)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 신속 추진 ▶산업단지 조성 규제완화 ▶바이오 국가산단 조기 추진(오송·충주)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 입주자격 완화 ▶오송 R&BD 융합 연구병원 설립 등을 건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한국형 바이오 랩센트럴 구축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대덕특구, 글로벌 혁신클러스터로 재창조 ▶대전의료원 설립 ▶인공지능 공원(가칭 AI LAND) 조성사업으로,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한 국비지원과 관심을 요청했다.

행사 뒤 이 위원장은 인근에 있는 신약개발 업체를 둘러보고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이날 간담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경제 상황을 점검하고, 자영업·소상공인 지원 현황 및 실태를 파악하고자 마련됐다.

국난극복위는 이날 충청권을 시작으로 이달 18일까지 영남권, 호남권, 강원권을 순회하며 간담회를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