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종합물류기반 재정비 포스트코로나 대비
대전시, 종합물류기반 재정비 포스트코로나 대비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6.04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대전종합물류단지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용역 착수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대전시가 비대면 쇼핑 확대 등 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하기 위해 종합물류기반 재정비에 나섰다.

대전시는 물류·유통환경 변화를 반영하기 위해 종합물류단지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물류업체가 집중돼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에 따른 기업경영개선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남대전종합물류단지를 대상으로 재정비 용역에 착수했다.

용역을 통해 교통성·경관성 등을 검토한 뒤 지구단위계획(안)을 작성해 입주업체 의견청취와 물류단지계획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구단위계획 변경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대전종합물류단지의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는 내년 초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대전에는 대전종합물류단지와 남대전종합물류단지 두 곳에 4개의 대규모 택배업체를 포함 160개 업체가 입점·운영되고 있다. 또 최근에 국내 굴지의 e-커머스업체 입점이 확정돼 300여 명의 지역인력 고용창출과 600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재정비 용역을 통해 입주업체들이 원활하게 유통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통계청 3월 기준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전년 동월대비 11.8% 증가한 12조5천825억 원이다. 국토부 국가물류통합정보센터에서 밝힌 국내 택배물동량 추이도 2015년 이후 매년 10% 내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