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취약계층 행정통계 자료 제작 나서
영동군, 취약계층 행정통계 자료 제작 나서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0.06.04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이 각종 사회 복지 정책의 수립과 시책업무 추진의 기초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영동군 취약계층 행정통계 자료를 만든다.

군은 꼼꼼한 복지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사회 취약계층인 65세 이상 노인,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장애인, 외국인 등 복지대상자에 대한 현황을 통계적으로 파악하기로 했다.

이 통계는 2020년 6월 30일 기준으로 취약계층의 인구수·주택·토지·건축물·복지·고용·건강 등의 행정자료가 수록된다.

군은 기존의 온·오프라인 질의응답을 통한 통계조사 방법이 아니라 공공기관이 보유한 행정자료를 활용한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이에 따라 조사에 따른 개인의 응답 부담 해소는 물론 예산절감과 복지 정책 수립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지난달 통계항목 선정과 부서별 의견 수렴, 충청지방통계청의 통계작성 컨설팅 후, 개발 계획을 수립했다.

이후 오는 9월까지 자료 수집과 완결성 검토 과정을 거쳐, 결과보고서를 작성해 오는 11월 공표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정확한 사실에 근거한 질 높은 통계자료를 만들어 영동군이 맞춤형 복지뿐만 아니라 군정시책 수립 및 추진에 유용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