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절임배추의 고장' 에서 김장의 메카 도약
괴산군 '절임배추의 고장' 에서 김장의 메카 도약
  • 서인석 기자
  • 승인 2020.06.06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장축제 기본계획 최종보고회 콘텐츠 내실화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충북 괴산군이 '절임배추의 고장'에서 '김장의 메카'로 도약을 꾀한다. 특히 오는 11월에 열리는 '괴산김장축제' 준비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괴산군은 지난 5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이차영 괴산군수, 이덕용 괴산군의회 의원, 장재영 괴산축제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축제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괴산김장축제 기본계획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괴산군은 지난 5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이차영 괴산군수, 이덕용 괴산군의회 의원, 장재영 괴산축제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축제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괴산김장축제 기본계획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군은 지난 5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이차영 괴산군수, 이덕용 괴산군의회 의원, 장재영 괴산축제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축제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괴산김장축제 기본계획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군에 따르면 이번 기본계획수립용역은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괴산김장축제의 청사진을 그리고, 축제 콘텐츠의 내실화를 꾀하기 위해 마련됐다. 군은 이날 용역 수행 결과를 공유하고, 괴산김장축제를 '절임배추의 고장' 괴산이 '김장의 메카'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로 삼는 동시에 또 하나의 지역 대표 축제로 적극 육성하기로 했다.

괴산김장축제는 괴산이 자랑하는 대표 특산물 '절임배추'를 소재로 우리나라 고유의 김장문화와 결합해 만든 색다른 지역 축제다. 축제장에서 직접 간편하게 김장을 담고, 다양한 김장문화도 즐길 수 있는 실속 있는 농촌문화형 체험행사로 펼쳐진다.

지난해 1회 축제 당시 매서운 한파 속에서도 10만 명이 다녀갈 만큼 축제장 열기가 뜨거웠다.

특히, 최고의 엄선된 재료로 김치를 담가가는 '우리가족 김장 담그기' 행사에만 500여 가족(2천여 명)이 몰리면서 현장 접수하려던 참가자들이 상당수가 발길을 돌려야 했다.

군은 '우리가족 김장 담그기' 현장 접수를 늘리고, 체험프로그램과 먹거리의 다양화, 김장과 괴산문화의 접목, 운영과정에서의 일부 개선 등을 통해 올해 괴산김장축제를 전국 최고의 문화관광형 축제로 새롭게 탄생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번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기본계획을 세운 뒤 그에 맞는 세부 프로그램을 구체적으로 확정해 나간다는 게 군의 방침이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행사장을 찾는 지역주민과 방문객들께 잊지 못할 추억과 즐거움을 줄 수 있도록 올해 괴산김장축제를 최고의 문화관광형 축제로 기획하겠다"면서, "코로나19 여파로 지역축제의 틀이 바뀌고 있는 상황인 만큼 방문객 안전을 위한 철저한 방역체계 구축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괴산김장축제는 오는 11월 6∼8일까지 사흘간 괴산유기농엑스포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1번=괴산군은 지난 5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이차영 괴산군수, 이덕용 괴산군의회 의원, 장재영 괴산축제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축제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괴산김장축제 기본계획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