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증가
충북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증가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6.16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기준 1만3천가구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농작물 재해보험에 가입하는 충북지역 농가가 해마다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충북도에 따르면 올해 들어 5월 말까지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농가는 모두 1만3천3가구다.

이는 지난해 가입 농가 2만42가구의 66%에 해당한다.

가입 농가가 늘면서 보험 가입 면적도 역대 최고를 기록할 전망이다.

가입 면적은 2015년 4천528㏊에서 2016년 1만626㏊로 2배 이상 급증했다.

이어 2017년 1만718㏊, 2018년 1만6천538㏊, 지난해 1만9천780㏊ 등이다.

올해는 지난달 기준 1만1천913㏊에 이른다.

보험 가입이 늘어나는 이유는 집중호우와 폭염, 가뭄 등 자연재해가 자주 발생하면서 농가들이 보험에 대한 필요성을 인식한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천재지변에 따른 농작물 피해를 현실적으로 보상받을 수 있는 수단은 이 보험이 유일하다.

피해 농가의 경영 재개를 돕기 위해 지급하는 재난지원금과 달리 이 보험은 농작물에 대한 가격 보상이 이뤄진다.

가입 비용은 국가와 지자체가 85∼92.5%까지 지원한다.

올해 대상 품목은 사과, 감귤, 단감, 밤, 대추, 인삼 등 모두 50개다.

양송이, 새송이, 오미자, 사료용 벼·옥수수는 시범사업으로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