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포스트 코로나 대비 물기업 해외 진출 지원
수자원공사, 포스트 코로나 대비 물기업 해외 진출 지원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6.22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가 코로나19로 위축된 국가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오는 26일까지 국내 물산업 중소기업과 말레이시아 기업을 연결하는 비대면 '온라인 비즈니스 상담회'를 진행한다. / 수자원공사 제공
한국수자원공사가 코로나19로 위축된 국가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오는 26일까지 국내 물산업 중소기업과 말레이시아 기업을 연결하는 비대면 '온라인 비즈니스 상담회'를 진행한다. / 수자원공사 제공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한국수자원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국가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오는 26일까지 국내 물산업 중소기업과 말레이시아 기업을 연결하는 비대면 '온라인 비즈니스 상담회'를 진행한다.

코로나19 방역으로 양국의 입국이 제한됨에 따라 수자원공사 본사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풀만 호텔을 인터넷으로 연결해 기업간 1:1 화상회의로 진행된다.

이번 상담회에는 물 분야 우수기술을 보유한 국내 8개 중소기업과 말레이시아 19개 기업이 참여한다.

상담회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 수자원공사는 사전에 말레이시아의 물 분야 수요 조사를 진행, 현지 사항에 맞춰 국내 기업을 선정했다. 원활한 상담 진행을 위한 전문 동시통역과 수출계약과 협약 체결 등에 대한 컨설팅도 제공한다.

이 밖에 '말레이시아 국가 수자원 서비스 위원회(SPAN)'가 현지 진출 시 필요한 인증절차도 설명할 계획이다.

또한, 말레이시아 지방 정부 중 셀랑고르(Selangor)주(州)의 상수도 공기업인 아이르 셀랑고르(Air Selangor)가 자사의 사업과 발주 계획 등을 소개한다.

아이르 셀랑고르는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큰 슬랑고르주와 쿠알라룸푸르 등 인접지역의 수돗물 공급을 담당하고 있다. 서비스 대상 인구는 약 850만 명이다.

황진수 글로벌협력본부장은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해외 판로개척과 기술개발을 통한 국내 물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경제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자원공사는 지난 2017년부터 국내 물산업 육성과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전담하는 '물산업플랫폼센터'를 개소하고 현지화 시범사업, 해외 상담회 개최 등 현지 맞춤형 전략을 추진해 왔다. 이를 통해 지난해 약 320만 달러(한화 약 39억원) 상당의 계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