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범덕 청주시장 과도한 애착인사… 청원 출신 '부글부글'
한범덕 청주시장 과도한 애착인사… 청원 출신 '부글부글'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0.06.24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급 승진 내정 불만 팽배…청원 몫 4자리 중 2자리 청주 배정
청주시청사 전경.
청주시청사 전경.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한범덕 청주시장이 임기 반환점을 앞두고 단행한 4급 서기관 승진 내정 인사를 두고 조직 내 반응이 궁금하다.

과도할 정도로 옛 청주시 출신 챙기기 여지가 있다는 이번 인사를 두고 옛 청원군 출신들은 수장의 '깊은 뜻'으로 헤아릴지, '조기 레임덕' 몰아세울지 관심이 쏠린다.

24일 이뤄진 승진대상자 내정인사에서 서기관 승진에는 총 7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 중 옛 청원군 출신 공무원은 딱 2명밖에 없다. 애초 행정구역 통합 전 옛 청주시와 청원군이 한 상생발전협약을 근거로 한다면 4명이 돼야 한다. 그런데 2자리를 옛 청주시 출신들로 채웠다.

행정구역 통합 후 시는 관행적으로 인사명부를 옛 청주시와 청원군 출신으로 따로 관리했다.

이 같은 묵시적 인사 관행으로 청주 출신이 퇴직하면 그 자리는 청주시 출신 공무원이 대를 이어 승진했고, 청원군도 마찬가지다.

이번 상반기 옛 청원군 출신 서기관 퇴직자는 행정직 2명, 토목직 1명, 농업직 1명 총 4명이다.

인사 관행을 적용하면 옛 청원군 출신 사무관 4명이 서기관으로 승진하는 게 맞다. 그런데 농업, 행정 딱 1명씩만 배정했다.

한 시장이 행정 1자리와 토목 1자리를 옛 청주시 출신 사무관에게 돌려버린 것이다.

그렇다고 청원군 출신 중 승진 대상자가 없었던 것도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청원 출신 행정직 중 최고선임 사무관이 엄연히 있는데도 아예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고 한다.

토목은 승진소요 연수가 9일 정도 부족한 사무관이 있으나 원칙의 잣대를 적용해 단번에 제외시켰다.

물론 인사권자인 시장의 고유권한이자, 불가침 영역이지만 어느 정도 '상도덕'은 지켜야 했다는 말이 시청 안팎에서 나온다.

예전 청주시 출신 서기관 퇴직 후 토목직 승진 대상자가 없어 이를 청주 출신 행정직으로 돌린 경우와 사뭇 다른 모습이다. 당시 승진 가능한 청원 출신 토목직 서기관도 있었다고 한다.

여기에 청주시 출신 중 서기관 승진소요 연수를 채운 대상자가 없다고 자리를 2~3개월 비워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옛 청원군 출신들 사이에선 이 같은 여러가지 이유를 들어 이번 인사를 '서자 취급 인사'로 빗댄다.

인사 부서는 불만을 잠재우기 위해 올해 연말 청주시 출신 퇴직자 자리를 청원군 출신에게 돌리겠다고 달래지만, 반응은 싸늘하다.

한 청원 출신 직원은 "뺏어간 청원 몫을 청주 몫으로 갚겠다는 것은 '빌려준 돈 받는 것'처럼 당연한 것 아니냐. 말장난하고 있다"며 "이정도의 애착이면 나중에 딴소리 할 수도 있다"고 했다.

일부 직원들은 조기 레임덕을 우려한 자기 사람 심기 전략이 아니냐는 확대 해석도 한다.

한 직원은 "현 정치지형으로 봤을 땐 한 시장이 정치 생명을 이어가기 위한 선택권은 많아 보이질 않는다"며 "조기 레임덕 차단이 필수일 텐데, 어떠한 방법이라도 이제 레임덕은 거스를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했다.

반면 일부에선 자신들이 모르는 깊은 속내가 있을 수 있으니 경솔한 언행은 자제해야 한다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