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문화재단, 심의 결과 유출·자격논란 음악인 배제
충북문화재단, 심의 결과 유출·자격논란 음악인 배제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0.06.25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악협 A씨 물의… 신청자들 "수용못해" 거센 반발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속보= 충북문화재단(이하 재단)은 2020 충북문화재단 문화예술·생활문화 지원사업 심의 과정에서 심의 결과 유출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음악협회 소속 A씨에 대해 심의위원 등 공식적인 역할에서 배제한다는 방침을 확정했다. 이같은 조치는 각종 단체 지원 및 평가를 둘러싼 심의 과정에서 불거지는 공정성 논란과 자격 시비를 차단하기위해 문제가 된 인사는 인력풀에서 아예 제외하겠다는 것이어서 전향적 방침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관련기사 본보 3월 12일자·19일자 1면, 4월 22일자 7면>

문화재단에 따르면 지난 2월 17일부터 3월 12일까지 진행된 지원사업 선정 과정에서 음악단체 심의 공정성 시비가 불거진 데다 심의위원 자격 논란까지 불거지자 최근 수차례 내부회의를 거쳐 이 같은 방침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재단은 문화예술·생활문화 지원사업 심의 과정에서 특정 심의위원이 몸담았던 단체가 해당분야 최고 지원금액을 받았고, 공식 심의 결과 발표 열흘 전에 선정결과가 특정 심의위원에 의해 일부 유출되는 등의 사건으로 신청 단체들이 심사 자격과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며 반발을 하는 등 사회적 물의가 빚어졌다.

당시 반발했던 단체들은 사업 성격을 제대로 살펴보지 않고 예산 나눠주기 식으로 변별력 없이 심의됐다며 지원금을 반납하겠다며 반발 수위를 높이기도 했다.

이에 따라 재단은 지원사업에 대한 심의 공정성 논란을 사전에 방지할 '정책협력협의체'를 구성했다.

협의체는 이 같은 문제를 방지하고 지원사업의 내실화를 기하기 위해 충북도, 충북문화재단, 문화예술단체, 언론계 등 관계자 20여명으로 꾸려졌다.

이들은 내년에 진행되는 지원사업의 공모요강부터 심의, 장르별 예산문제까지 협의해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재단 관계자는 "법적 문제는 물론이고 사회적으로 물의가 있다고 판단되거나 지난번 심사 때 비밀누설 건으로 문제가 됐던 사람들은 심의위원 인력풀 명단에서 아예 배제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인력풀 명단에서 제외하지 않으면 나중에 담당 직원이 교체 됐을 때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이 같이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충북문화재단은 지역예술인 창작활동 지원을 위해 ▷찾아가는 문화활동 지원사업 등 17개 분야 문화예술지원사업에 대해 장르별 신청을 받아 심의를 거쳐 매년 23억원 안팎의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