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주박물관 '백제금동신발, 1000리를 가다' 특별전 개최
국립공주박물관 '백제금동신발, 1000리를 가다' 특별전 개최
  • 이병인 기자
  • 승인 2020.06.30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제 금동신발, 1000리를 가다' 특별전 포스터.
백제 금동신발, 1000리를 가다' 특별전 포스터.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국립공주박물관(관장 박진우)은 2020년 특집전 '백제금동신발, 1000리를 가다'를 7월1일부터 오는 8월 23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금동신발은 중국에서는 발견된 사례가 없고, 고구려, 백제, 신라에서 출토다.

또한 삼국의 영향을 받아 일본에서도 유사한 형태의 금동신발이 출토됐다.

시기적으로는 4~6세기에 한정적으로 나타나며, 금동관 및 장식큰칼(裝飾大刀) 등과 함께 출토돼 무덤 주인의 사회적 지위를 가늠하기 위한 중요한 자료다.

이 전시는 삼국 중 가장 오랜 시간과 넓은 범위에서 사용된 백제금동신발의 기능과 의미 그리고 양식적 변천을 살핀다.

전시에는 무령왕릉 출토 금동신발(왕, 왕비)과 나주 신촌리, 익산 입점리 출토 금동신발 등을 선보이며, 비교자료로 전傳 길림성 집안 출토 고구려 금동신발, 의성 탑리 출토 신라 금동신발 등도 함께 전시된다.

전시는 크게 3부로 구성했다.

백제금동신발. / 국립공주박물관 제공
백제금동신발. / 국립공주박물관 제공

1부 '백제금동신발, 금강에 이르다'

백제 중앙세력(한성漢城)이 자신의 지배력을 확대하기 위해 지방 세력에게 내려준 초기의 금동신발을 전시한다.

바닥판에 사격자무늬(혹은 마름모무늬), 측판에 철凸자무늬를 맞새김[透彫]한 공주 수촌리 1, 8호분, 전남 고흥 길두리 출토 금동신발을 공개한다.

2부 '백제금동신발, 영산강에 이르다'

금강을 넘어 영산강 유역으로 세력을 확대한 백제 중앙(한성, 웅진)이 내려준 금동신발의 양상을 살핀다.

이 시기 금동신발은 이전보다 제작 기법과 무늬가 다양해진다.

공주 수촌리 3, 4호분, 익산 입점리, 나주 신촌리 출토 금동신발 등을 전시한다.

3부 '백제금동신발, 무령왕릉에서 꽃피다'

백제의 마지막 금동신발인 무령왕릉 출토 금동신발을 재조명한다.

무령왕릉 출토 왕과 왕비의 금동신발은 이전과 달리 금동판 안쪽에 은판 혹은 금동판을 덧대고, 표면에 연속 육각무늬를 기본으로 봉황, 연꽃 등 다양한 무늬를 맞새김했다. 또한 달개를 달아 표면을 장식하면서 화려함을 더했다.

전시를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프로그램도 마련했다.

관람객이 전시를 관람하고 궁금한 점을 자유롭게 적어 질문하는 '백제금동신발 무엇인든 물어보세요?', 전시를 보면서 퀴즈를 풀 수 있는 '백제금동신발 퀴즈 대잔치'등의 체험활동을 마련할 예정이며, 금동신발의 무늬를 활용한 주말 가족프로그램 "백제금동신발의 비밀"도 준비돼 있다.

백제금동신발. / 국립공주박물관 제공
백제금동신발. / 국립공주박물관 제공

백제금동신발에는 당대 최고의 금속공예기법과 미의식이 반영됐다.

박진우 관장은 "이번 전시가 백제의 역사와 백제인의 삶의 흔적이 담긴 백제금동신발을 살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