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소방, 화재취약가구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충북소방, 화재취약가구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6.30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충북도소방본부는 119천사기금을 활용해 화재취약계층에 대한 주택용소방시설 보급 사업을 전개한다고 30일 밝혔다.

119천사기금은 2009년 4월 도소방본부와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간 협약 체결을 통해 마련된 기금이다. 소방공무원의 자발적인 정기 모금을 통해 조성된 기금을 활용해 화재피해가구의 생활안정자금으로 지원돼왔다.

2009년부터 현재까지 총 2억4천5백여만원의 기금이 적립됐으며, 화재피해를 겪은 취약계층 259가구에 1억6천6백여만원이 지원됐다.

도소방본부는 화재피해가구 사후지원에 예방대책을 더해 도내 화재취약계층 1천가구를 대상으로 주택용소방시설(소화기·화재감지기)을 보급하기로 했다. 매년 반복되는 주택화재 피해로부터 도민을 보호하고 안전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한 사전 예방대책의 일환이다.

지원대상은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 가구, 홀몸노인, 장애인, 조손가정, 한부모가정, 다문화가정 등 화재취약가구다.

김연상 충북소방본부장은 "취약계층에 대한 사전·사후 체계적 지원으로 주거안전을 확보하고 자율적 나눔문화가 확산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취약계층에 대한 보급사업과 더불어 일반계층에도 주택용소방시설 보급이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근 5년 간 도내에서 발생한 주택화재는 전체 화재 7천314건 중 1천824건(24.9%)인 반면 주택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전체 화재 사망자 105명 중 47명(52.6%)을 차지해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주택화재에서 발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