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청주 아파트 판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청주 아파트 판다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7.0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서울 반포 아파트 처분 발언서 정정
노영민 실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일 청와대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들에게 이달 중으로 1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주택은 처분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노 실장 역시 이달 안에 자신의 주택 중 한 채를 처분하기로 했다.

노 실장은 현재 서울 서초구 반포동과 충북 청주시에 아파트를 갖고 있으며 이 가운데 청주 아파트를 처분키로 했다.

당초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노 실장이 반포의 13.8평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전달했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청와대는 반포가 아닌 청주의 아파트를 팔기로 한 것이라고 정정했다.

노 실장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서울 서초구 반포동 한신서래마을과 충북 청주 가경동 진로아파트 등을 보유하고 있다.

노 실장은 지난해 12월 "수도권 내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했었다.

당시 노 실장은 수도권에는 아파트가 1채인 만큼 자연스럽게 자신이 말한 매각 권고 대상에서 빠졌다.

이후 다주택 청와대 참모에 대한 여론이 나빠지자 서둘러 매각을 결정하면서 이날 매각 대상물을 혼동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