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코로나 확진자 8명 추가… 지역확산 가속
대전서 코로나 확진자 8명 추가… 지역확산 가속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7.05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헬스클럽·정림동 의원 방문자 전수 조사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대전에서 6세 어린이 확진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수그러들지않고 있다.

5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확진자 8명(130~137번)이 추가됐다. 이로써 지역 누적 확진자는 137명으로 늘었으며, 이 중 91명은 지역 내 재확산이 시작된 지난달 15일 이후에 발생했다.

130번과 131번 확진자는 서구 만년동에서 살고 있는 60대 남성과 30대 여성으로, 전날 확진 판정 받은 129번(60대 여성)의 배우자와 자녀다.

132~134번 확진자는 앞서 확진자 3명이 발생했던 서구 정림동 의원의 간호조무사인 126번(40대 여성) 확진자의 접촉자다.

132번 확진자는 서구에 사는 60대 여성으로 정림동 의원의 환자이고, 133번 확진자는 서구에서 살고 있는 30대 여성으로 이 병원의 실습생이다. 133번의 6세 아들인 유치원생(136번)도 확진됐다. 136번 확진자는 서구 가수원동 소재 유치원에 다니고 있다. 134번 확진자는 유성구 거주 30대 여성으로 병원 직원이다.

방역당국은 이 병원에서 지금까지 6명의 확진자가 나온 것에 주목하고 외래 환자 명단에 있는 326명의 검체를 채취해 분석하고 있다.

135번은 서구 둔산동 거주 70대 남성으로, 동구 삼성동의 한 약국에서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남성의 아내(137번·60대 여성)도 확진됐다. 135번의 감염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대전느리울초 사회복무요원(124번·20대 남성)과 그 아버지(123번)가 예배를 본 서구 관저동 서머나교회 교인 225명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대전느리울초 관계자 19명과 사회복무요원이 다닌 헬스클럽 관계자 37명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헬스클럽 회원 190여명을 전수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