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이른 폭염' 충북 6월 평균기온 22.9도… 기상 관측 사상 가장 높아
'때이른 폭염' 충북 6월 평균기온 22.9도… 기상 관측 사상 가장 높아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7.05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올해 6월 충북지역의 평균기온이 기상 관측 사상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6월 충북의 평균기온은 22.9도(평년 21.2도)로 1973년 이후 가장 높았다. 그 전에는 2013년 6월(22.8도)이 가장 높았었다.

폭염일수도 1.8일(평년 1.5일)로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높았다.

6월 평균 최고기온은 28.4도(상위 3위), 평균 최저기온은 18.1도(상위 2위)로 관측됐다. 강수량은 144.6㎜로 평년(151㎜)과 비슷했다. 이 같은 '때이른 폭염'은 6월 초부터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됐고, 강한 일사까지 더해졌기 때문으로 기상청은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