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실장 측근 "최근 4년간 비어있어 팔려고 한 건데"
노영민 실장 측근 "최근 4년간 비어있어 팔려고 한 건데"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7.05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권 일각선 "강남 집 팔았으면 야권서 '시세차익 올렸다'고 했을 것"
노영민 실장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청와대 참모들의 솔선수범을 강조하며 1주택을 제외한 주택 처분을 권고해 온 노영민 대통령비서실 비서실장이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서울 강남 반포와 청주 아파트 각 1채 중 최근 청주 아파트를 매물로 내놓으면서 보수 야권의 표적으로 내몰렸다.

정부의 집값 안정 정책이 주택시장에 효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강남불패'의 시그널이 정권의 핵심에서 나왔다는 것이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남 아파트에 투자하면 큰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은 한국 사람이면 누구나 아는 사실"이라며 "그러니 운동권 출신 586도 강남 아파트에 집착한다. 솔직히 이념보다 돈을 더 믿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저희 부부는 앞으로도 사는 곳을 빼고는 다른 부동산을 갖지 않겠다. 강남 아파트를 가진 정치인이 되지 않겠다"며 "부동산 정책을 말하려면 저부터 실천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앞서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지난 3일 "강남 집값은 떨어지지 않으니 팔지 말라는 신호를 시장에 보낸 것인가"라며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몸소 실천한 진실, 문재인 정부는 서울 집값을 떨어뜨리지 못한다"고 비꼬았다.

노 실장은 이런 지적에 별도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다만 노 실장 측근 A씨는 전화통화에서 "청주 아파트는 지난 2004년 입주한 낡은 아파트로 (노 실장이 그동안 주중대사와 비서실장 역임 등으로) 최근 4년간 비어있어 팔게 된"이라며 현실적인 매각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서울 반포의 13평 아파트는 미혼인 아들이 실제 거주 중인데 아들을 내보내고 매각할 수는 없는 노릇 아니냐"고 했다.

여권 일각에서는 노 실장이 서울 반포아파트를 지난 2006년 구입해 14년간 실 거주용으로 보유했지만, 만약 이번에 매각했다면 "수억원대의 시세차익을 올렸다"는 비난이 쏟아졌을 것이란 예상도 나왔다.

A씨는 "야권이 정권 흔들기를 위해 노 실장을 '마녀사냥' 식으로 몰고 가고 있는 인상"이라며 "청주 빈 집을 매각하려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