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병원 전공의 '기생충 패러디' 사진 콘테스트 대상
단국대병원 전공의 '기생충 패러디' 사진 콘테스트 대상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0.07.0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단국대병원(병원장 김재일)은 '2020 신입전공의 사진 콘테스트와 희망문구 캠페인'에서 이비인후과 1년차 전공의들이 대상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대한이비인후과학회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지난 5월부터 한 달여간 진행돼 전국적으로 43개의 의료기관이 응모했으며, 대상 단국대병원을 비롯해 금상 전남대학교병원, 은상 국립경찰병원과 전북대학교병원, 동상 여의도성모병원과 서울대학교병원, 을지대학교병원 등이 각각 수상했다.

대상을 수상한 김효연, 송민석 전공의는 작품에 대해 "빈부격차의 현실을 잘 표현한 영화 '기생충'의 포스터 패러디로, 코로나바이러스가 유행 중인 시기에 이비인후과 의사들의 주요 근무위치인 수술방과 응급실, 외래진료실 등에서 각자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료진과 코로나의 좁힐 수 없는 격차와 결국에는 코로나19를 극복해 낼 수 있다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대상작은 포스터로 제작돼 전국 의료기관에 배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