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의원 "정종순 시의원 약속은 지켜야 한다" 비난
정진석 의원 "정종순 시의원 약속은 지켜야 한다" 비난
  • 이병인 기자
  • 승인 2020.07.06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공주시 비례대표(미래 통합당)정종순 의원은 지난 2일, 시민들에게 드리는 사과문을 통해 "의정활동 본연의 취지에 반하는 개인의 정치적 약속과, 시민들과의 신의 속에서 무엇이 진정으로 옮은 것인지 끊임없이 고민하고 자문을 받았다"며 "임기내 끝까지 의원직을 고수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이에 대해 정진석 의원(공주, 부여, 청양)이 "최근 공주시의회 정종숙 의원(미래통합당, 비례대표)이 하반기에도 의원직을 이어간다는 언론 발표에 대해 '대단히 실망스럽다. 아주 실망스럽다'고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정진석 의원은 "정치에 여성의 참여를 높이기 위해 비례대표에 두 분을 모셔 서로 합의 2년씩 하기로 하고 영입했는데 작금에 뒷통수를 치는 것도 유분수지 말이 되느냐"며 "공주를 망신시키려고 작심하지 않고서야 어떻게 이럴 수가 있으냐"고 비난했다.

이어 "서명까지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람은 공직에 있으면 안된다"며 "매우 실망스럽다. 의원으로써 약속은 지켜야 한다고 본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부여군의회는 전, 후반기를 나눠 평화롭게 승계를 했다"며 "얼마나 아름답게 민의를 따르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한편, 정 의원은 "정종숙 시의원에 매우 실망스럽다"며 "당에서는 이 문제에 대해 개인 간의 합의기 때문에 개입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많은 시민들은 "약속은 꼭 지켜야 하는 것이 맞다"며 "약속을 쉽게 저버리는 사람이 시민들의 대변인 이라고 자처하는 것은 납득이 안간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