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이종배, 김현미 해임건의안 검토
통합당 이종배, 김현미 해임건의안 검토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7.06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與 종부세 강화 방침에 "1주택 소유자만 벌받게 될것"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미래통합당은 6일 정부·여당의 부동산 정책을 '실패'로 규정하고, 대대적인 정책 전환 및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책임을 요구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지금 사지 못하면 영원히 주택 난민으로 전락할 것이라는 절망이 부동산 대혼란의 밑바닥에 깔린 대중 심리"라며 "이 정부는 부동산뿐 아니라 교육, 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희망의 사다리를 없애버렸다"고 질타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특히 "김현미 장관의 부동산 정책 목표는 가격 인상인 것 같다. 21번의 정책이 이토록 실패했으면 책임을 져야 한다"며 해임건의안 제출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의 종합부동산세율 강화 방침에 대해 "세금의 기본논리를 잘 이해하지 못해서 하는 소리"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1주택만 소유한 사람들은 벌을 받는 형태가 되는 것"이라며 "경제부총리가 모든 것을 종합적으로 판단해도 될 둥 말 둥 한 게 부동산 투기인데 단편적인 이야기만으로는 부동산 가격을 절대 못 잡는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