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을지대병원, 뇌졸중 집중치료실 운영
대전을지대병원, 뇌졸중 집중치료실 운영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0.07.06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진 24시간 상주 등 우수한 치료효과 기대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대전을지대학교병원(원장 김하용)이 뇌졸중 집중치료실을 운영한다.

뇌졸중 집중치료실은 증상 악화 및 재발 위험이 높은 급성기 뇌졸중 환자를 위한 별도의 공간이다. 신속하고 체계적인 의료서비스 제공이 목적이다.

치료실에는 전문 의료진이 24시간 상주해 환자 상태를 수시로 관찰하고 심전도, 산소포화도, 활력징후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한다.

또한 신경과, 신경외과, 영상의학과, 재활의학과, 응급의학과 등 관련 진료과의 유기적인 협진을 통해 경동맥·경정맥 혈전 용해술, 뇌혈관 풍선성형 및 스텐트 삽입술, 뇌압감압수술 등 각종 처치를 빠르고 효과적으로 받을 수 있다.

김하용 원장은 "뇌졸중은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거나 자칫 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치명적인 질환"이라며 "뇌졸중 집중치료실은 환자에게 초기부터 전문적인 치료를 제공하고 재활치료까지 병행하기 때문에 치료 효과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 평가에서 뇌영상검사 실시율, 정맥내 혈전용해제 투여율, 조기재활 평가율, 연하장애 선별검사 실시율, 항혈전제 퇴원처방률 등 총 7개의 과정지표 전 영역에서 100점 만점으로 1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