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당진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 이희득 기자
  • 승인 2020.07.0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일 당진전통시장 내 마트 들러… 전통시장 일시폐쇄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당진시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일 동시에 세 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들의 이동경로를 공개했다.

김홍장 시장은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 중 2명이 당진전통시장 내 판매점에 들른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카자흐스탄 발 비행기를 타고 지난 5일 오전 8시 40분에 인천공항에 입국한 이들은 공항 내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고 12시 30분 해외입국자 전용 공항버스, KTX, 콜밴을 이용해 오후 3시 30분 당진에 있는 숙소에 도착했다.

이날 오후 4시 43분께 1번과 2번 확진자는 동일 원룸 거주자인 지인과 함께 당진전통시장 내 위치한 생필품 판매점을 들러 약 10분 정도 머물렀다.

김 시장은 "역학조사 결과 접촉자는 총 2명으로 전통시장에 함께 동행한 지인과 시장 내 판매업소의 계산원으로 접촉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8일 오전 확인됐으며, 확진자와 같은 건물에 주거하는 카자흐스탄인 3명과 건물 임대인에 대한 코로나19 검체검사 결과 또한 음성"이라고 전했다.

확진자들은 7일 보건소 음압 구급차로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됐으며, 당진시보건소는 확진자 숙소와 이동동선 전체에 대해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김 시장은 "발표내용은 확진자의 진술과 신용카드 내역, CCTV를 바탕으로 역학조사관에 의해 분석된 사항이라며 추후 추가로 파악되는 사항이 있으면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속히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시는 8일 자정까지 당진전통시장 운영을 일시중지키로 결정했다.

아울러, 지난달 30일 개정된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기준'에 의거, 접촉자가 발생하지 않은 이동 동선을 비공개로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