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의료진에 전달된 불당고 고3 학생들 손편지
코로나19 의료진에 전달된 불당고 고3 학생들 손편지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0.07.09 11: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건우 교수가 선별진료소 근무를 마친 후 학생들의 편지를 읽고 환하게 웃고 있다. /단국대병원 제공
박건우 교수가 선별진료소 근무를 마친 후 학생들의 편지를 읽고 환하게 웃고 있다. /단국대병원 제공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이달 초 단국대병원(병원장 김재일) 코로나19 치료 의료진에게 감사와 응원을 전하는 특별한 손편지 28통이 도착했다. 편지의 주인공은 천안불당고 3학년 4반 담임선생님과 학생들이다.

손편지에는 '코로나19에서 우리 지역을 안전하게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고생하시는 의료진들에게 어깨 마사지를 해드리고 싶네요', '대한민국의 앞날에 의료진 여러분이 있어 행복합니다', '우리도 손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 예방수칙을 잘 지키겠습니다', '코로나가 빨리 없어져서 일상으로 돌아가길 간절히 바랍니다' 등의 내용이 적혀있었다.

선별진료소에서 파견 근무를 마친 혈액종양내과 박건우 교수는 "우리 아이도 초등학교 5학년인데 코로나19로 학교 등교수업이 차질을 빚고 있어 걱정이 크다. 코로나19로 인해 우리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학생들의 따뜻한 격려를 받으니 눈물이 난다"고 전하며, "의료진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역주민들을 지키도록 최선을 다할테니 학생들도 힘든 상황이지만 최선을 다해 원하는 결과를 꼭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일 병원장은 "학생들이 보내준 응원메시지가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여념이 없는 의료진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 속에서도 자신의 안위보다 환자치료와 지역사회 감염예방을 위해 고생하고 있는 우리나라 모든 의료진의 노고에 무한한 감사를 전한다"고 했다.

한편 지난 1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코로나19 치료 최전선에서 사투중인 단국대병원에 종교계와 기업, 정부기관 등 지역각계의 따뜻한 격려가 담긴 메시지와 각종 후원물품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수아 2020-07-11 15:48:31
의사선생님의 얼굴이 깊게 패인 마스크 등 보호구의 자국이 너무도 선명하여 마음이 아프면서 감동을 받습니다. 무더워진 여름이라 더더욱 힘드실텐데 끝까지 건강유지하시면서 국민들의 건강을 지켜주세요. 늘 응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