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정림동 의원발 감염 5명 추가 확진… 누적 155명
대전 정림동 의원발 감염 5명 추가 확진… 누적 155명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7.0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대전에서 밤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5명이 추가돼 누적확진자가 155명으로 늘었다. 이들 모두 집단감염자가 나온 서구 정림동의 의원과 관련돼 있다.

9일 대전시에 따르면 151번 확진자는 중구 문화동에 사는 50대 여성이다. 145번 확진자와 접촉했다. 145번 확진자는 집단감염이 일고 있는 정림동의 의원의 외래환자의 보호자다.

산성동에 거주하는 50대 여성(152번)과 대흥동에 사는 20대 남성(153번), 대사동에 사는 20대 남성(154번), 오류동 거주 50대 남성(155번)도 145번 확진자와 접촉한 확진자다. 중구 지역에서만 한꺼번에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145번 확진자는 중구 문화동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으로, 정림동 의원을 방문한 외래환자의 보호자다.

시는 확진자의 동선이 파악되면 홈페이지를 통해 이동경로를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