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백제왕도 핵심유적 부여 나성 비밀 밝힌다
부여군, 백제왕도 핵심유적 부여 나성 비밀 밝힌다
  • 윤영한 기자
  • 승인 2020.07.09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영한 기자 〕 부여군은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함께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 관리사업의 일환으로 삼국시대 백제 사비도성의 외곽을 둘러싸고 있는 부여 나성(사적 제58호) 중 서나성의 존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발굴조사를 본격 개시했다.

부여 나성은 백제가 사비로 천도(538년)하면서 사비도성을 보호하고 내·외부 공간적 경계를 표시하기 위해 쌓은 성으로 도성의 4면에 존재하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각각의 위치에 따라 '북나성', '동나성', '서나성', '남나성'으로 부르고 있다.

부여 나성에 대한 발굴조사는 지난 1991년 동나성 구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30여 차례에 걸쳐 이루어졌다. 발굴조사단은 그 동안 조사를 통해 동나성과 북나성 성벽의 실체와 성벽 축조시 지형에 따른 다양한 축조 기법이 사용되었음을 확인하였는데, 서나성과 남나성은 아직까지 그 실체가 모호한 상태이다.

서나성의 성벽은 부소산성 서쪽 성벽에서 구드래 방향으로 존재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어 있지만 현재 지표상에서 그 실체가 명확하지는 않다. 이에 금번 조사는 서나성의 성벽이 지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구간의 성벽의 몸체을 이루는 '체성부' 와 서나성 성벽으로 추정되는 남쪽의 평탄지 일대의 주거지, 무덤, 경작지등과 같은 인간들의 활동에 의해 만들어진 흔적인 '유구'의 존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계획되었다.

부여군과 문화재청은 이번 조사를 통해 서나성의 존재 여부와 나성의 구조 및 실체를 명료하게 밝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문화재청과 함께 부여 나성을 비롯한 부여지역 백제왕도 핵심유적에 대한 단계적인 조사를 통해 백제 왕도의 실체를 복원할 수 있는 자료를 확보하여 백제 왕도로서의 면모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