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상수도과 직원, 고객 요금 수천만원 횡령
충주시 상수도과 직원, 고객 요금 수천만원 횡령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7.11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횡령 액수·경위 파악 자체 조사 실시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 상수도과 직원이 고객들로부터 받은 상하수도 요금 수천만 원을 횡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0일 시에 따르면 상수도 체납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직 직원 A씨는 수용가들로부터 징수한 수도요금을 개인적으로 챙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시의 조사 결과, 상수도요금 체납액을 받으러 다니는 업무에 종사하는 A씨는 지난 해 7월부터 최근까지 1년여 동안 20여 명의 수용가들부터 징수한 체납액을 개인적으로 유용했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해 미뤄왔던 상하수도요금 체납액 정리와 납부를 독려하던 중 이같은 사실을 적발했으며 A씨가 횡령한 액수를 2천만 원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A씨는 수도요금을 체납한 수용가를 방문해 카드와 지로 등을 통해 징수하지 않은 채 직접 현금을 받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정확한 횡령 액수와 사건 경위 등을 파악하기 위해 자체조사를 벌이고 있다.

특히 이번 사건이 개인의 일탈을 넘어 시정의 근간을 흔들 수 있는 엄정한 사안이라고 판단하고 자체조사를 벌인 뒤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또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위원회를 열어 A씨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시는 같은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 전산프로그램을 분기별로 점검하고 공무직인 체납업무 담당자를 순환근무토록 할 계획이다.

지난해 단월정수장 현대화사업 진행 과정에서 담당 공무원들이 업체로부터 향응 접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 국무총리실의 조사와 경찰 내사를 받고 담당 직원들이 무더기 징계를 받는 등 큰 홍역을 치렀던 충주시 상수도과는 곤혹스러운 분위기다.

원종순 요금팀장은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기 위해 자체조사를 벌이고 있고 조만간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라며 "향후 상수도요금 징수에 대한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개선해 이 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