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명숙 충주시의장 "의회 본연의 역할 수행 최선"
천명숙 충주시의장 "의회 본연의 역할 수행 최선"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7.12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인 만큼, 우선 민생을 챙기기 위한 예산 확보에 적극 협조하고 절차를 뛰어넘는 잘못된 행정집행은 반드시 바로잡겠습니다"

제8대 후반기 충주시의회 의장으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천명숙 의장은 "의회가 본연의 역할을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6대와 7대, 8대에 내리 당선돼 3선 의원인 천 의장은 여성의원 특유의 섬세함과 함께 강한 이미지를 갖고 있다.

천 의장은 "전반기에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에 다소 미흡하다는 지적을 많은 시민들로부터 받았다"며 "수안보도시재생사업 추진과정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처럼 절차를 무시한 행정에 대해서는 그냥 넘어가지 않고 책임의회의 모습을 보여주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의회는 시민들을 대변하는 대의기관인 만큼, 집행부와 의회의 관계를 새로 정립하고 향후 의회의 위상을 훼손시키는 사안이 발생할 경우,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의장단 선출 과정에서 빚어졌던 '더불어민주당의 싹쓸이'라는 미래통합당 의원들의 비난에 대해서는 "소수당인 미래통합당과 다소 협치나 협의가 부족했다는 지적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앞으로 의장이 직접 나서 여야 의원들의 화합을 이끌고 시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의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천 의장은 의회의 위상 강화과 신뢰받는 의회를 위해서는 의원들의 역량 강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이를 위해 강사를 직접 의회로 초빙해 교육을 실시하는 등 각종 연찬을 통해 의원 개인의 역량강화에 나서고 특히 부문별 교육을 통해 전문성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또 "의회가 주관하는 포럼과 토론회 등을 활성화시켜 시민들과의 거리를 좁히고 시민들의 의견을 직접 수렴하는데도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천 의장은 충주시의 문화관광이 위축된 것에 대해서는 큰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인근의 단양이나 제천 등에 비해 충주가 우월한 교통망을 갖고 있는데도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굴뚝 없는 산업인 문화관광이 뒤처지고 있다"며 "이런 사업들이 보다 활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집행부를 독려해 시민들의 자존감을 세우고 경제활성화를 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충주시가 공론화 과정이나 철저한 검증 없이 주먹구구식으로 사업자를 끌어들여 현재 문제가 된 충주라이트월드나 무산된 공룡테마파크처럼 좋지못한 결과를 가져오게 된 것"이라며 "앞으로는 의회가 직접 나서 철저한 검증과 공론화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중부내륙선철도 개통을 앞둔 시점에서 충주시의 허술한 사전 대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천 의장은 "충주시가 아무런 대비 없이 중부내륙선철도 개통을 맞을 경우, 수도권에서 내려오는 관광객을 인근 괴산이나 문경으로 빼앗길 수 있다"며 "사전에 전문가집단과 머리를 맞대고 이에 대한 철저한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천명숙 의장은 "후반기 의회는 오로지 시민들의 의견을 대변하는데 최선을 다해 신뢰받는 의회로 만들겠다"며 "시민들께서도 애정을 갖고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