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내 소상공인 긴급생활안정자금 만족도 80%↑
충남도내 소상공인 긴급생활안정자금 만족도 80%↑
  • 최현구 기자
  • 승인 2020.07.1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연구원 연구조사 결과 발표, 자금 신청절차 간소화·추가 지원 기대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코로나19와 관련해 충남도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지원된 긴급생활안정자금에 80% 이상이 긍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충남연구원(원장 윤황)이 지난 3일까지 약 한달 간 도내 소상공인 4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생활안정자금(이하 긴급자금) 만족도 설문조사' 결과다.

연구책임자인 이민정 책임연구원은 "응답자 중 343명(81.7%)은 경영활동에 도움이 되었다고 응답했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었다는 대답도 351명(83.5%)에 달했다"며 "소상공인 긴급자금 지원에 매우 만족도가 높고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긴급자금 사용처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분야는 임차료(26.3%)였고 다음으로 재료비(21.3%), 관리비(16.1%), 생활비(15.8%), 인건비(13.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제조업 분야에서는 재료비(25.0%)로 가장 많이 사용했다.

한편 연구진은 "긴급자금 지원과 관련하여 응답자의 38.8%가 신청 절차에 불만족을 드러냈다"며 "그 중 까다롭고 복잡한 증빙서류 준비(40.5%)를 가장 큰 불만 요인이라고 응답해 향후 지원 조건 완화와 절차 간소화 등의 개선 방안이 요구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응답자들 역시 긴급자금의 개선 사항으로 지원 서류 및 절차의 간소화와 지원금 상향 조정, 대출금리 인하 등을 가장 많이 언급했다"며 "향후 추가 지원에 대한 기대와 함께 정책 보완을 요구한 만큼 충남도와 협의해 구체적인 개선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