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반포면 주민들, 정종순의원 '지키지 못 할 약속 왜 했나'
공주 반포면 주민들, 정종순의원 '지키지 못 할 약속 왜 했나'
  • 이병인 기자
  • 승인 2020.07.13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 순위 후보자 지지자들, 의장실 항의 방문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공주시의회 정종순(미래통합당 비례대표) 의원이 최근 임기 분할 약속 내용을 담은 합의서약서를 공개하면서 "남은 2년 임기를 끝까지 마무리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13일 차 순위 지지자들이 공주시의회 항의 방문했다.

이날 반포면 노인분회장을 비롯한 이장 단으로 구성된 차 순위 지지자 10명은 이종운 의장을 만난자리에서 "공주시의원 직을 수행하기로 서약은 바로 시민과의 약속"이라며 "그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의장이 중제 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지지자들은 "의장이 중제에 나서지 않고 관망하고 있다면 지지자들은 집회신고를 하고 단체행동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이종운 의장은 "정종순 의원과 어떠한 대화도 오고가지 않았다"면서 "한 개인의원 송사를 의장으로써 어떻게 할 방법이 없고 의회에서 나설 방법이 없다"고 중재의사를 사실상 거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